TXT/Life Log2021. 9. 26. 21:41

2021년 9월 26일 일요일 맑음

더보기

1. 초점:

2. 테마:

3. 원만633

원만633
체력 x
지력  
심력 거울명상

4. 나의 사명: 나는 세상으로 빛을 가져와 사람들을 밝게 비추겠습니다.

 

   나는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나는 인류의 영작 성장을 돕기 위해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결심했습니까?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도울 이야기를 쓰기 위한 매조꾸?

 

5. 오늘 할 일: 과제

고객 나는 어떤 존재인가? 고객이 원하는 것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오늘 나는 누구인가? 학생

OH~늘!
오늘 기뻤던 일 과제에 잠시 재미를 느꼈고, 과제하는 흐름에 올라탐.
오늘 잘한 일 그래도 과제를 하는 척 하였다.
오늘 감사해야할 일 뜨거운 물에 샤워할 수 있어 감사

 

오늘의 트랜서핑 카드

8. 내부의도 의도의 조율

꼬리를 물고 일어나는 말썽은 사실 불운을 따라 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에 대한 당신의 태도를 따라 오는 것이다.

어떤 사건을 맞이할 때마다 그 사건을 긍정적인 것으로 본다면 당신은 인생트랙의 바람직한 갈래에 올라선다.

의도조율의 원리는 당신으로 하여금 언제나 성공적인 인생트랙 위를 활주할 수 있게 해준다.

 

엄마는 사주를 믿는 분이라 우리를 낳을 때 괜찮은 사주에 낳고 싶어 재왕절개도 깊이 고려하셨을 정도였다.

어쩐일인지 사주쟁이들은 엄마에게 내 사주에 재물이 매우 많다고 했다.
(그러나 나한테는 평생 일이 많다고 함-_-... 일이 많으면 어떻게든 먹고는 살겠지..하는 정도이다)

 

이렇게 나는 모르는 곳에서 큰 재물의 꿈을 꾸신 엄마는 나만보면 이제나 저제나 그 큰돈은 언제 버나 물으신다.

엄마는 돈을 벌거나 재산을 불리는데 관심이 없으시고 줄곧 동생 한테는 돈벌라는 말을 일언반구도 하지 않으셨다.

그러나 나한테만큼은 전혀 다른 기준이 적용되어서 학생 때부터도 내가 뭐만 하면 그건 돈도 안되는데 왜 하니? 이런 질문이 항상 따라다녔다.

나만 보면 오매불망 돈은 언제 버니? 돈은 어떻게 벌거니? 여쭤보시는 통에 날 돈버는 기계로 본다는 기분을 너무 많이 느꼈고, 엄마한테는 나보다 돈이 중요하다고 느꼈고, 차별받았다 느꼈고, 정말 화가 나기도 했었고, 상처가 되기도 했었는데...

도대체 그놈의 돈은 벌어서 뭐에 쓰라고 계속 돈 벌라고 하냐고 따져물었다가 사주풀이 때문에 내게 그렇게 하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의 황망함이란...-_-

게다가 나한테 바라는 것이란 큰 돈을 벌어서 기부왕이 되라는 것이다..... 

과연 돈벌고 재산 불리는데는 관심 없는 분 답다.

 

기부라니...

기부에 진심이 되기에는 억지로 돈버느라 힘들었다는 기분이 아직은 너무 강하게 남아있다.

돈은 내 역린이라...

내가 생각하기에 부당하게 나에게 돈을 크게 쓰게하면 관계가 깨짐...

 

오늘도 엄마가 돈은 언제 어떻게 벌거냐고 물어보셨고..

자녀 차별하지 말라고 그리고 나한테 받을 생각하지 말고 투자 많이 한 동생한테 나중에 돌려받으라고 상당히 안좋게 대답하였는데 오늘  아침에 뽑았던 카드를 다시 보니 내 태도와 감정(=엄마는 바뀌지 않을 거야. 방법이 없으니 내가 참아야지)이 사건 후에도 좋지 않다는 점에 대해 반성을 하며~~~

 

이 일을 통해 나의 불만을 적절히 표현했으니 괜히 쌓아두고 참느라 홧병생기는 것보다 참 잘 한일이다.

참 잘했다~~

이 일로 엄마와의 관계 및 가족 안에서 내 입지와 상황은 더 좋게 바뀔 것이다~!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TXT/Life Log2021. 9. 24. 12:01

2021년 9월 24일 금요일 흐림

더보기

1. 초점: 칠전팔기

2. 테마: 매조꾸

3. 원만633

원만633
체력  
지력 진혼 3, 4권
심력 거울명상

4. 나의 사명: 나는 세상으로 빛을 가져와 사람들을 밝게 비추겠습니다.

 

   나는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나는 인류의 영작 성장을 돕기 위해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결심했습니까?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도울 이야기를 쓰기 위한 매조꾸? x

 

5. 오늘 할 일: 과제

고객 나는 어떤 존재인가? 고객이 원하는 것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오늘 나는 누구인가? 내가 좋아하는 나

OH~늘!
오늘 기뻤던 일  
오늘 잘한 일 거울명상했다.
오늘 감사해야할 일  

 

오늘의 트랜서핑카드

IX. 안도의 깊은 한숨

모두 끊임없이 나중으로 미루고 있는 것들, 쓸데없는 짐일 뿐이다.

그것을 실현시키든가, 아니면 던저버려야한다.

그것들은 헛되이 에너지만 고갈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때가 무르익었다는 생각이 들어 깨어나면서 거울명상을 했는데 몇 마디 하지도 않아 "나는 내가 싫다"란 고백이 나왔다.

 

나는 내가 싫다.

 

무의식에 나 자신에 대한 깊은 반감이 있으니까, 매사에 반감이 들었던 것이구나...

평소에는 억누르고 있어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을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나는 내가 한 일 또는 하지 않은 일 그 양쪽 모두에 대해 나를 수치스럽게 생각했다.

그렇지만 달리 어떻게 할 수 또는 안할 수 있었겠는가~.

그랬다고 한들 내가 나를 좋아했을까?

 

지금부터 나는 나를 좋아합니다.

내가 무엇을 하든 하지 않든 나는 나를 좋아합니다.

나는 나입니다.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TXT/Life Log2021. 9. 22. 11:40

2021년 9월 22일 수요일 맑음

더보기

1. 초점: 기분

2. 테마: 프레일링

3. 원만633

원만633
체력  
지력  
심력  

4. 나의 사명: 나는 세상으로 빛을 가져와 사람들을 밝게 비추겠습니다.

 

   나는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나는 인류의 영작 성장을 돕기 위해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결심했습니까?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도울 이야기를 쓰기 위한 매조꾸? 낙서하기

 

5. 오늘 할 일: 과제

고객 나는 어떤 존재인가? 고객이 원하는 것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오늘 나는 누구인가? 학생

OH~늘!
오늘 기뻤던 일  
오늘 잘한 일  
오늘 감사해야할 일  

 

오늘의 트랜서핑 카드

내부의도의 에이스 조개의 반응

나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스스로 쾌활한 기분에 머문다.

나는 의식적으로 그렇게 선택하며, 외부의 자극에 원시적인 본능으로 반응하지 않는다.

 

최근 한 두 달 사이 매사에 반감이 든다. 

이럴 때는 뭘 물어도 날카로운 반응과 부정적인 대답을 할 시기라 원래라면 사적인 약속 자체를 만들지를 않는데....

어젯밤 마침내 내 상태에 대한 뚜렷한 인지가 되었다.

그래서 반감을 공감으로 바꿔야겠다는 의도를 내며 잤다.

오늘은 반감을 다스릴 조언카드를 뽑았는데, 정말 딱 맞는 카드를 뽑지 않았음? ㅎㅎ

 

나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스스로 쾌활한 기분에 머문다.

 

어떤 이슈가 올라오고 있는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어쨌든 매일 아침 척추가 뻣뻣하게 굳는 증상에 또 시달리고 있다.

바딤 젤라드가 시스템이 사람의 척추에 고리를 채웠다고 말한 이 증상에 지난 십수년간 시달려왔다.

억눌린 감정을 해소하며서 통증으로부터 몇 번의 일시적인 치유를 경험했다.

완전한 치유는 정녕 어려운 것인가?...

시간이 지나면 척추와 가슴팍이 뻣뻣하게 굳고 다시 그 통증이 돌아옴.. 

뭐 그만큼 무의식에 억눌린 감정이 크고 많다는 것이겠지만....

억눌린 감정이 경직성 근육통증(목 어깨 허리 척추통증)을 불러일으킨다는 연구를 다룬 통증혁명을 읽으면서 이번에 올라온 이슈는 무엇인지 찾아볼 것이다~~~...

 

매사에 반감이 드는 지금이야말로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 쾌활하기를 할 좋은 기회임~!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TXT/Life Log2021. 9. 22. 00:11

2021년 9월 21일 화요일 파란하늘

더보기

1. 초점:

2. 테마:

3. 원만633

원만633
체력  
지력  
심력  

4. 나의 사명: 나는 세상으로 빛을 가져와 사람들을 밝게 비추겠습니다.

 

   나는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나는 인류의 영작 성장을 돕기 위해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결심했습니까?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도울 이야기를 쓰기 위한 매조꾸?

 

5. 오늘 할 일:

고객 나는 어떤 존재인가? 고객이 원하는 것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오늘 나는 누구인가? 딸

OH~늘!
오늘 기뻤던 일 모기에게 한 수 배웠다.
오늘 잘한 일 화식을 최소화했다.
오늘 감사해야할 일 부모님이 키운 유기농 채소를 받았다.

 

부모님 댁에서 하룻밤 잤는데... 모기가 한 다섯마리는 있었다.

20cm쯤 두꺼운 오리털이불을 덮었더니 모기를 피해 이불아래 숨는 것은 포근했지만 곧 땀이 났다.

좌로 우로 뒤척이며 모기에 물리지 않으려고 하는 몇 시간동안 한 대여섯방은 물렸는데...

박박 긁다가 문득 트랜서핑을 떠올리며 내가 거꾸로 하고 있구나! 싶었고

모기에게 물리지 않는 편안한 잠자리에 집중하니까 그 순간 진짜 모기들의 웽~~~소리가 멀어지며 다 어디로 가버림...

 

부모님께서 올해부터는 제사를 성당에 안치했다.

워낙 유교분위기라 이런 날이 올 줄은 정말 몰랐는데...

제사상은 안차려도 명절요리는 거의 다 해서 함께 먹었지만...

제사 대신 할 명절다운 가족행사가 없었고...

오래 바랐던 일이지만 막상 바뀌니 뭔가가 아쉬운 과도기적인 명절인가... 생각함...

 

언제나처럼 설거지를 좀 하고... 

화식을 금한 상태지만 화식을 하고...

빈둥빈둥 별로 할 일이 없어 살파랑을 마저 다 읽었다.

매우 재밌었다!

 

고윤 이자는 처음에는 말도안되는 병약미인 설정이라고 생각했었지만

뒤로 갈 수록 지켜보는 사람 애타게하는 자기 자신을 돌보지 않아 병약한 미인이라

장경에 감정이입하여 고윤을 줘패고싶다는 기분을 느끼게 했다~...ㅎ

크고 굵직한 세계관위주의 스토리라 웬지 가려운 곳 긁어주지 않았다는 기분은 느꼈지만은

문장 하나하나가 웃기고 재밌움...ㅎ

1권은 조금 엉성한가 싶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번 읽기 시작하면 쉽게 내려놓기가 어려운 소설이었다...

 

뭔가 새롭게 읽어볼까 하고 기웃거렸지만 일단은 여운을 좀 만끽하기로 했다.

그리고 진혼을 복습하고 싶다ㅎㅎㅎ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TXT/Life Log2021. 9. 20. 03:36

2021년 9월 20일 월요일

더보기

1. 초점:

2. 테마:

3. 원만633

원만633
체력  
지력  
심력  

4. 나의 사명: 나는 세상으로 빛을 가져와 사람들을 밝게 비추겠습니다.

 

   나는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나는 인류의 영작 성장을 돕기 위해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결심했습니까?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도울 이야기를 쓰기 위한 매조꾸?

 

5. 오늘 할 일:

고객 나는 어떤 존재인가? 고객이 원하는 것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오늘 나는 누구인가? 딸

OH~늘!
오늘 기뻤던 일  
오늘 잘한 일  
오늘 감사해야할 일  

 

오늘의 트랜서핑 카드

6. 외부의도 고정관념 깨기

할 일이란 단지 영혼이 원하는 것을 가지도록 내버려두는 것이다.

펜듈럼이 당신에게 들씌워놓은 선입관념과 제약의 거미줄을 벗겨내기만 한다면, 자신의 꿈을 이룰 자격이 있음을 진심으로 믿기만 한다면, 그리고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가지도록 자신을 허용하기만 한다면 - 당신은 그것을 가질 것이다.

 

엄마들은 왜 성인이 된 딸에게 집을 나가라고 난리를 치다가도 막상 딸이 나갈 준비를 하면 기를 쓰고 못나가게 막고 붙잡으려 드는가 하는 대화를 했다.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서 자신을 비춰주는 거울(딸)이 사라지면 마치 자신(엄마)이 사라진듯한 기분을 느끼기 때문에..."

여기까지 말한 후 더 깊은 사정, 정말 다뤄볼만한 주제는 얘기하지 않았는데 문득 생각이 나서 기록해둔다.

 

나는 거울상의 유무와 상관없이 존재한다.

거울상은 허상이요, 실존하는 나가 진짜다.

바꿔야하는 것은 거울상이 아니라 거울에 비치기 전의 나, 내가 생각하는 나이다.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