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it!

2005. 6. 12. 11:55Favorite/StarWars

이제 마지막이겠거니 하며 에피3을 메박1관에서 조조로 관람하고 왔습니다. 좌석넘버 D14....자리가 너무 가까워서 인물들은 안보이고 그들 너머의 배경에 초점이 맞춰지는 거있죠;; 그 와중에도 발견한 새로운 사실들이 몇 있었습니다. 급하니 한가지만 적도록 하지요+_+;

오늘 절 가장 놀래킨 것은 이거였어요.
아나킨이 두쿠를 살해한 이유...말입니다.
전에 볼때는 단순히 황제님의 Do it! 에 취한듯이 저질러버렸다고 생각했어요.
제가 듣기엔 Do it!의 목소리가 너무 압도적이었고 살의를 품을 이유가 와닿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가만 보니 그게 아니더군요.
오비완이 정신을 잃고 나서 아나킨의 공격은 갑자기 드세지죠.
딱 보기에도 나 화났어! (이제야) 진심이야! 이라는 느낌입니다.
광선검을 대치시킨 채 두크가 말하죠.

I sense a great fear in you, Skywalker.
You have hate! You have anger! But you don't use them.

전 처음에 이게 좀 더 폭넓은 얘기라고 생각했어요.
왜냐면 관객인 전 아나킨이 가진 두려움이나 증오를 개괄적으로 알고 있으니깐요.
하지만 자세히 보니 이때 두크가 지적했던 두려움, 증오, 화는 오비완이 정신을 잃은데서 발생한 오비완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고 그렇게 만든 두크에대한 증오이며 그렇게 되기 전에 두크를 제압하지 못한 자신에 대한 화였습니다. 추가적으로는 오른 팔을 잃게 만든 두크에 대한 원한이 있겠죠.

오비완이 나가 떨어지는 것을 보고 아나킨은 미칠듯이 감정이 격양되었지만 두크가 지적한대로 이성을 잃지는 않았다고 생각해요. 황제님의 Do it! 이전에는 말입니다. Do it!이라는 허가의 말을 듣자, 가슴속에서 부글부글 끓던 살의에 몸을 맡기게 되버린 듯...쯧...; 역시 오비완도 아나킨의 아킬레스 건이었다는 설에 한표입니다...;...
  • 프로필사진
    미노2005.06.12 13:40

    "의장"님의, "해!"라는 말씀은, 의미를 생각하기도 전에 하나의 스위치노릇 했을것이라는데 동감합니다^^
    절대적으로 신뢰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무의식적으로, 어느정도는 생각하고 있었던 (저는 아나킨이 그 상황에서 꼭 또 죽이고 싶지는 않았을거라는 생각이 들기때문에...) 그런 감정에 지지를 보내준다는건, 완전 go사인이 아니었을지..

  • 프로필사진
    lukesky2005.06.12 13:46

    전 두쿠 백작이 미리 오비완 날리는 거 보면서 의장님이 찍어놓으신 아나킨을 자극하려고 일부러 노렸구나...라고 생각했는데요.
    오비완이 혼자 그리버스를 상대하러 가지 않았더라면, 아나킨이 혼자 남아 다른 생각을 할 틈을 가질 시간이 없었더라면, 아마 의장님의 계획이 상당히 파토났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보름2005.06.12 15:16

    저두 한표!ㅇㅂㅇ)/!!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12 16:20

    미노님> 하기 전에도 망설이고 하고 나서도 후회하죠. 저도 분명 마음 한켠에서는 죽여서는 안되(죽이고 싶지 않다-는 아닙니다만)라는 생각이 있었다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12 16:22

    lukesky님> ㅋㅋㅋ 그런지도 모르죠. 하지만 오비완이 날라갔을 때 황제님은 꽤 걱정하시는 듯한 표정을 보였어요...흐흐흐 아나킨이 제다이 카운슬에 들어간 후부터의 이야기는 거의 의장님의 플롯대로 였다고 생각합니다.+//+

    보름님> 그렇죠// 역시 그렇다니깐요;ㅂ;/...

  • 프로필사진
    익명2005.06.12 16:57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곤도르의딸2005.06.12 17:07

    뭣보다 의장님은 자신의 구출미션틀 오해 두 제다이의 농밀한 관계가 생각보다 심각하다는 걸 깨닫고, 이후 적극적으로 아나킨을 자신의 계략으로 포섭하는 데 공을 들였다는 느낌이에요;

  • 프로필사진
    자오선2005.06.12 17:24

    저도 오늘 보고 왔습니다. 저도 오늘 다시 보면서, '아나킨 저거 갑자기 공격 강도가 눈에 띄게 다르잖아 ㅋㅋ'라면서 웃었답니다. 저도 메가박스에서 2회로 봤는데^_^ 이르키르님께선 즐거우셨나요?

  • 프로필사진
    로도2005.06.12 19:38

    흐흣..전 디지털은 마지막이겠구나 하고 3회로 보고왔답니다.. 오비완은 아나킨의 아킬레스건...은 확실히 맞아요 ㅜㅜ;;(2편에서도 그랬었죠, 아마)

  • 프로필사진
    반달2005.06.13 07:49

    아아 아직 못봤는데 너무 보고 싶네요. 기왕 이렇게 된 거 나중에라도 보게 될 때면 티비 젤 큰 친구네 집에 가서 봐야겠어요-_-.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13 09:10

    비밀글> 안녕하세요! 기억 못할리가 없죠!!+//+<-글 팬인// 비품 때는 저질러놓은 일이 있어서 당분간...이 아니라 완전 잠적했었답니다. 그리고 그때 사귄 분들께 반지로 버닝이 아닌 홈을 알려드리자니 그것도 좀 모한 듯해서 혼자 스토킹으로 전환했어요...ㅡㅜ 다시는 원작 훼손에 일조 안할 것 같았는데 또 이러고 있어요....=111=;;; 그나저나 두라단님이 같이 놀아주신다니 정말 기쁘네요>//<♡ 기대할게요// 블로그 링크신고드립니다아아아//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13 09:11

    곤도르의딸님> 그렇죠! 의장님으로선 아나킨이 오비완을 그렇게 감싸고 도는게 정말 의외였던 것 같아요. ㅋㅋㅋ 앞 30분은 정말 디지털 상영으로 무한반복하고 싶습니다아아;ㅁ;...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13 09:14

    자오선님> 저런 엇갈렸군요..아쉬워라 므흣♡ 앞 30분을 보며 생각했어요. 안돼 이게 마지막이라니 역시 한 번 더 볼래 2회표가 있을까..있겠지..맨 앞이라도 본다! 그런데 딱 의장님 구하고 나서는 아..역시 안되겠다..지루해...가 되더니 마지막에 가서는 흑흑 쯧쯧;ㅂ; 가슴이 탁 막히는게 역시 못보겠다.orz..가 되더라고요...ㅜㅜ 에고오오....ㅠㅠ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13 09:15

    로도님> 한주만 더 해주면 좋을텐데요. 제가 보기에 파드메는 아나킨에게 너무 영향력이 없어요...=_=; 서로를 끝내 이해하지도 못하고요...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13 09:16

    반달님> 저런! TV라고요! 절대 안될 말이지요....무슨 일이 있으셔도 디지털 상영관에서 보시는 겁니다=ㅁ=;;;;수요일까진 메박1관에 걸려있고 그 후에도 디지털 상영은 계속 한데요;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