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국 -3-

2005. 6. 21. 09:10Favorite/StarWars

*이하의 글은 아나오비 전제로 에피3 무스타파 잠연의 행간 읽기를 시도한 글입니다. 원작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하시고 싶지 않으신 분들은 정신건강을 위해 부디 피해주세요.
*그다지 이어지지 않지만 에피3 행간읽기를 시도한 글은 제목을 전부 파국으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_-;;; 번호는 영화상의 시간순으로...;; 무스타파를 1로 시작했기 때문에=_=;;; 심하게 꼬인다 싶으면 번호를 다시 매기도록 하지요.












파국 -3-




"으으으으윽- 아아악, 우-으으으윽 허억 헉"

끔찍한 소리가 울려퍼졌다.
몸도 마음도 용암의 물씬한 열기와 함께 모든 것이 광기로 끓는 듯했다.

아아, 더워. 땀으로 범벅이 됐어. 아나킨의 모습이 흐릿하다.
이상해. 땀이 눈을 가려. 눈시울이 뜨겁다. 이런 일 없었는데.
이런 일 없어야 했는데. 왜 하필 네가...!

"네가 선택된 자였어! 네가 시스를 물린친다고 했어! 가세하는게 아니라! 포스에 균형을 가져 올거라고 했지! 어둠 속에 버린다고 하지 않았어!"

울분을 참지 못하고 감정이 동하는대로 한바탕 토해내고는, 돌아섰다.
조금도 제다이 답지 않구나. 오비완 케노비. 침착해라. 정신차리고...
자, 몇 발자국 앞에 떨어져 있는 아나킨의 라이트세이버까지.
후들거리는 다리를 책망하여 간신히 라이트세이버를 집어 들고는, 다시 몇 발자국, 올랐다.

이제는 가야한다고, 떠나야 한다고 알고 있었지만,
그 아이를 이대로 두고 갈 수가 없어서.
도저히 발이 떨어지지 않아서.
돌아 보자마자...눈이 맞는다.
순간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이던 아나킨의 얼굴에,
증오가 서리는 것이 슬로우 모션처럼 느리게 보인다.
영원과도 같은 일순간.

"당신을 증오해!"

아나킨, 네가 항상 강하고 아름다웠으면하고 바랬는데,
약한 모습을 보는 것은 내가 더 괴로울 것 같아서.
약하고 추해지면 버려야 할까봐,
아니, 버리고 싶어질까봐 언제나 두려웠는데.
전혀 그렇지 않구나.
조금도 버리고 싶지 않아. 조금도.
지금 이 순간... 널 여전히 사랑해.

그래. 그런 거였어.
나도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었던 거야.
내가 널 이토록 사랑하고 있었어.
...몰랐어.

당신이 날 사랑하지 않더라도 난 당신을 사랑한다고.
아나킨, 네가...마지막 남은 자존심마저 포기한 채 내게 굽히고 들어왔을 때, 몹시 미안했었다.
차라리 포기해주면 좋으련만..하고 바랬었고.
너의 그녀에게는 온전히 사랑받기를 빌었지.
넌 사랑할 수 있는 아이라고 알고 있었고, 널 믿었으니까.
나로서는 네가 바라는 것처럼은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을 거라고 줄곧 생각해 왔거든.

그런데 아니었어.
타락해버린 널..난 아직도 온전히...이토록 사랑하고 있어.
하지만 미안하구나. 이제는 사랑할 수가 없어.
사랑하지 않아.

"넌 내 동생이었어. 널 사랑했었어."

지금도 사랑하고 있어.
앞으로도 사랑하겠지.
하지만 사랑할 수 없어.

얼핏 읽어내기 힘든 표정이 떠오른 그 아이의 잘려나간 사지에 불이 붙는다.
파지직.....타는 소리를 내며 불길은 순식간에 그의 몸뚱아리를 집어 삼켰고,
고기가 익는 매케한 냄새가 코끝을 찔렀다.
더 이상, 그 아이의 눈을 제대로 바라볼 수가 없다.







......
어떻게 비행선까지 왔는지...모르겠다.
C3PO가 부산 떨며 반겼고... 그리고... 그리고...

아나킨,
널 사랑했었어...
그런 말만이 뇌리에 남았다.
  • 프로필사진
    리건2005.06.21 11:41

    역시 이 장면은 몇번을 봐도 마음이 아리군요;ㅂ;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21 13:40

    리건님> 저는 하도 많이 봐서 이젠 식상해지는...orz....

  • 프로필사진
    곤도르의딸2005.06.21 14:26

    뒤돌아서는 여인의 마음... 그런 게 느껴지는군요. 애매한 표현이긴 합니다만.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21 16:54

    곤도르의딸님>종종 이렇게 의도한 것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상당히 좌절스럽습니다...흐흐흐흐흐흐흐흐흐흐흐흐흐...흑..orz...

    음...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사실 이런 것이었어요.
    오비완은 아나킨을 향한 자신의 애정에 대해 항상 반신반의 합니다. 그리고 불행히도 애정에 각별히 민감했던 아나킨은 그것을 자신에 대한 불신으로 느껴버려요. 하지만 그것은 엄밀히는 오비완의 오비완 자신에 대한 불신일 뿐입니다.

    한편 아나킨은 성격상 문제가 있긴했어도 언제나 잘하는 아이-였기 때문에, 오비완의 사랑은 시험받는 일이 없었을 거에요. 아나킨이 타락할 때까지, 아나킨은 좀 미운 구석이 있었을지라도 당연히 용서받고 사랑받을 법한 아이였기에...무스타파에서 사지절단 당한채 벌래처럼 기는 아나킨을 보고..도 미워할 수 없는 자신에...비로소 오비완은 아나킨에 대한 자신의 사랑에 확신을 가질 수 있었던 것 아닐까요...하는 것이죠....orz..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21 17:04

    오비완이 거기서 자신이 원하는 바에 따라 아나킨을 거둬줬더라면 아나킨은 그제야 구원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orz... 무슨 짓을 해도 오비완에게 사랑받을 수 있다는 확신만이 그를 구할 수 있었어요. 하지만 오비완은 제다이이고..아무리 마음 아퍼도 결국 절대 그렇게 안해버리는 겁니다. 그리고 그런 이성적인 판단과 행동이 결국 아나킨을 다크사이드로 밀쳐낸 큰 원인이된다고 생각해요.@ㅂ@...

    덧...하지만 아나킨을 다크사이드의 나락으로 떨어트린 것은 결국 파드메의 죽음으로 인한 더 이상 지켜야할 소중한 것이 없다는 인식보다는 파드메를 바로 '내'가 죽였다는 인식이라고 봅니다. Nooooo~!라고 외치고는 있어도 파드메의 생사여부에 대해 스스로도 반신반의 하고 있으니 말이죠....=_= 게다가 내심 꿀리는 데가 있으니 쉽사리 믿었겠거니....싶은....orz...

  • 프로필사진
    사과주스2005.06.21 23:27

    미운 녀석이지만 역시 이장면은 안타까워요. 더불어 오비는 더 안타깝고. 그래서 더 미워지네요...OTL

  • 프로필사진
    두라단2005.06.22 01:02

    아. 오비완이 불신하는 건 아나킨이 아니라 자신이라... 하아... 아마도 오비완은 그 사실을 ep2까지는 자각 못했을 것 같습니다.
    만약, 이런 가정 싫지만(비참하단 말입니다!OTL), 황제가 없고 둘에게 더 시간이 있었다면... 온전히 사랑할 수 있는 존재라는 것을, 둘 다 깨닫는 데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을 듯 합니다. 조금만 더 시간이 있었다면! 오늘따라 정말 유난히 심난하군요..

  • 프로필사진
    이르키르2005.06.22 09:01

    사과주스님> 아무리 생각해도 사제대결씬...두쿠에게 순식간에 날라간 오비완이 두크를 친 아나킨과 그리 오래 싸울 수 있을 것 같지 않다니깐요....ㅡㅜ 마음이 아픕니다...

    두라단님> 이프 온리...가 사람을 죽이죠..orz...휴우...ㅡㅜ 아나킨을 위해서도 오비완을 위해서도. 아직 사제지간일 때 한번 아나킨이 꺾였더라면 이런 불행한 일...일어나지 않았을지도 모르죠...ㅡㅜ 이 역시 이프 온리...오비완이 아나킨의 브레이드를 잘라보내기를 결심하면서 가장 마음에 걸렸던 것이 그것이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결국 자신이 그걸 해줄 수는 없겠구나. 아나킨도 언젠가는 알겠지. 뭐든 잘 하는 아이니까-라고 믿고 채념했던 것 아닐까요...ㅠㅠ 흑흑...

  • 프로필사진
    곤도르의딸2005.06.22 11:24

    아.. 파국에서야 비로소 자신의 사랑을 깨닫는 것.. OTL 저야말로 뭔가를 바로 캐치를 잘 못해서 이렇게 설명을 들어야 알아듣는 제 자신이 원망스럽습니다. 죄송 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