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킨의 정치적 성향

2005. 7. 24. 22:51Favorite/StarWars

내가 본 아나킨은 젊은이다운 결벽함으로 절대권력에 이끌리는 성향을 갖았다기보다는 오히려 그저 무지하고 순진하며 안일했다. 정치 경제 사회 문제에 대한 사람들의 공화국 개개인의 무관심과 몰이해를 암시하듯이 그의 논리는 '지금 이 상태는 틀렸으므로 바뀌어야한다'는 막연한 수준이며 결코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한다. 아나킨은 민주주의보다는 누군가 현명한 사람에 의해 독재되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고 말하면서도 그 누군가가 누가될 것인가에 대해서는 '내가 아닌 누군가 현명한 사람'이라며 끝내 말을 흐린다. (그 누군가로 아나킨이 과연 팰퍼틴을 찍고 있었을까?-그에 대한 어떠한 단서도 영화 내에는 없다. 파드메를 보며 팰퍼틴을 밀어내고 함께 제국을 지배하자고 하는 것을 보면 파드메를 그 대상으로 생각한 듯하다) 정치 경제 사회문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가지는 제다이집단의 견습생이 가진 견해가 이 정도니 일반인이 어땠을지는 불 보듯 뻔하다. 팰퍼틴황제의 제국화 선언을 들으며 사람들이 환호(?)하는 것을 보라. 다스 시디어스가 없었어도 아나킨이 타락하지 않았더라도 일 개인개인의 무관심 속에 퇴폐한 공화국은 끝내 해체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재밌는 것은 두쿠백작이 정치적 이상주의자였다는 점이다. 영화 내에서 아나킨과 두쿠백작의 위치는 전혀 다르다. 영화는 두쿠백작에 대해 많은 단서를 주지는 않지만 관객들은 적어도 그가 과거에 대단히 지적이고, 우아하고, 강한 제다이 였을 것이라는 것은 알 수 있다. 반면 아나킨은 재능은 많지만 성급하고 감정적이고, 무지하며, 순진하다. 이 대조적인 두 사람은 어째서인지 결국 같은 곳을 향한다. 아나킨은 무지해서, 두쿠백작은 이상주의에 심취한 끝에(?) 타락한다.

사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타락이 나쁜 것인가?-하는 것은 좀 더 생각해봐야 될 문제다. 팰퍼틴 황제님의 말씀대로 선과 악은 그저 시각의 차이일 수 있다.(Good is point of view) 그러나 여기서 아나킨의 타락을 나쁘지 않다고 규정하면 이 영화의 논리를 전부 번복하게 된다. 그건 단순히 내 취향의 놀이 방식이 아니다. 그러므로 하지 않는다.

여기서 발생되는 또 하나의 의문은 이 영화가 일부러 이러한 선악 논쟁을 불어일으키기위한 애매한 구성을 취한 것일까? 하는 점이다. 아무런 근거 없는 단순한 감이지만 내가 보기엔 아니다. 이런 사고는 지극히 동양적인 것이며, 루카스는 뼛 속까지 미국인이다...
  • 프로필사진
    곤도르의딸2005.07.25 01:04

    저 영화의 애매함은 오히려 지극히 단순하기 짝이없는 구조(그래서 납득하기 힘든)에서 오는 혼란이며, 그런 점에서 루카스가 뼛속까지 미국인이라는 점에 동감입니다.(그간 격조했습니다. ^^)

  • 프로필사진
    티미군2005.07.25 02:47

    이르키르님;ㅁ; 다 마쳤습니다. 시간이 별로 없어서, 길이가 너무 짧아졌네요...죄송합니다ㅠㅠ 리퀘 감사합니다^-^
    http://blog.naver.com/timidy/15398460

  • 프로필사진
    illkill2005.07.25 09:46

    곤도르의딸님> 헉, 저야말로 격조했습니다...;ㅅ; 매일 놀러가고 있는데 제 기분이 요즘 매우 가라 앉아서 조용히 있습니다. 스타워즈는 정말 깊게 생각하는 것이 바보같달까....아무튼 그렇습니다.^^

  • 프로필사진
    illkill2005.07.25 09:49

    티미군님> 드디어 완결해주셨군요!>//<♡ 감사히 받아왔습니다. 그런데 이글루에 올릴 수 있는 글의 양에 한계가 있더군요. 해서 눈물을 머금고 글줄사이 공간을 줄였습니다...;ㅂ; 원작훼손...죄송합니다..정말 재밌고 유쾌한 글 감사해요>ㅂ<♡

  • 프로필사진
    mijatovic2005.07.25 11:15

    illkill님> more부분은 글의 양의 한계가 더 큰것 같습니다.
    최소한 4배 이상은 되는듯... 정확히는 모름..;;

  • 프로필사진
    illkill2005.07.25 13:05

    mijatovic님>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선물로 받은 작품을 more로 가리고 싶지 않습니다. 다음 번에 참고할게요.^^

  • 프로필사진
    사과주스2005.07.25 22:07

    결벽함이었다면 오히려 그 자신을 제국을 이끌어나갈 황제감으로 지목했을지도 모르지요. 여전히 다른 이를 갈구하는 걸 보면 순진했었다는 데에 한표입니다.

  • 프로필사진
    illkill2005.07.26 14:43

    사과주스님> 순진할 것을 용서받을 수 없는 위치(제다이)에 있으면서 순진했다는게 문제죠..ㅡㅜ 가진 자들에게 많은 희생을 요구하는 것이 정말 미국다운 발상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