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XT/Life Log2021. 7. 22. 23:26

1. 초점: 비전노트

2. 테마: 사랑이 일을 하고 계십니다.

3. 원만633

원만633
체력 체조A 체조B
지력 나는 내가 원하는 삶을 살고 싶다
심력 거울명상 D-36

4. 나의 사명: 나는 세상으로 빛을 가져와 사람들을 밝게 비추겠습니다.

 

   나는 인류의 영적 성장을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나는 인류의 영작 성장을 돕기 위해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결심했습니까?

 

   블랜더 에딧모드 익히기, 수강, 연습

 

5. 오늘 할 일: 창업발표준비

고객 고객이 원하는 것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기적의 방 트라우마 치료 함공 함께 한 사람 잘 듣습니다. 잘 나눕니다.
김상경님 드림마에스트로로 나타나기 꿈사냥 실행하는 사람 비전노트 작성하여 공유한다.

 

6. OH~늘!

OH~늘!
오늘 기뻤던 일 히키코모리가 되는 심리적 원인을 찾았다.
오늘 잘한 일 비전노트 작성했다.
오늘 감사해야할 일 풍부한 알아차림이 있었던 기적의 방 대화에 고맙습니다.
창업발표 준비 중 때마침 나타난 비전노트에 고맙습니다.

7. 일기:

 

오늘 기적의 방에서는 어머니와의 관계가 동성과의 관계에 어떻게 투사되는지, 아버지와의 관계가 이성과의 관계에 어떻게 투사되는지에 관해 대화했다.

1. 사람들이 나를 빼고 모여서 자기들 끼리만 대화하고 나의 존재는 잊어버릴까봐 두렵다.
2. 사람들이 내가 없는 곳에서 내 욕을 할까봐 두렵다.

나는 어느 쪽이었을까?

엄마를 비롯하여 내가 선택한 사람들은 전부 2번이었다.
처음 들었을 때는 둘 다 거의 하지 않는 생각이고 
또 2번인 사람들에게 자주 
"사람들은 자기 자신한테만 관심있어. 너한텐 그렇게 관심없어" 
하고 말하는 역할이었으므로 나는 1번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곰곰히 생각해보면... 

사람들이 나를 잊을까봐 두렵다로 문장을 줄이면... 전혀 와닿지 않는다.
한편 사람들이 나를 욕할까봐 두렵다...는 기본적으로 이해가 된다.

 모르는 사람이 나를 알면 불편하다는 감정도 곧잘 느낀다.
그런데 그런 일은 온오프를 막론하고 자주 있는 일이다.

오히려 나 또한 너무나 2번이라서 2번을 피하기 위해 사람들과의 만남 자체를 최소한으로 없앴고... 
그 결과 잊혀지는 것(1번)은 당연하게 받아들이게 된 것은 아닐까?

그래서 기를 쓰고 히키코모리가 되었구나~...
존재감을 없앨려고...

 

글로 정리하다가 예기치 못하게 나의 카리스마? 타고난 존재감??을 내가 불편하게 여기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앞으로는 저 자신의 존재감이나 매력에 대해 편안하게 느끼고 그것을 사람들을 위해 쓰는 사람 되겠습니다~~~!!

하고 선언했더니 주리언니가 치유의 문장 주셨다.

 

나는 반짝반짝 빛나도 괜찮습니다.
나는 반짝반짝 빛날 수 있습니다.
나는 반짝반짝 빛나는 존재입니다.

나는 어느 곳에서나 반짝반짝 빛나도 괜찮습니다.
나는 어느 곳에서나 반짝반짝 빛날 수 있습니다.
나는 어느 곳에서나 빛나는 존재입니다.

그런 나를 받아들입니다.
그런 나를 허용합니다.

 

천천히 나의 귀에 이 소리들이 꽂히도록 정성껏 나에게 들려줍니다..

 

이걸 들려주다 보니까 

엄마를 빛나게 해야해서 내가 그림자로써 더 못났어야 했던 엄마와의 관계가 

친구와의 관계에서도 줄곧 반복이 되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나도 이미지가 진짜 중요한 사람이었는데 내가 나를 몰랐구나~

맨날 아무거나 막입고 다니고

아무렇게나 나타나고

시간도 안지키고

들쭉날쭉하고

중요하지 않은 사람이 되려고 노오력한 세월이었다~

 

지금부터는 시공간에 알맞게 잘 나타나겠습니다!!

 

또 한편 연희의 얘기를 들으며

2번의 두려움 또한 나를 사람들이 기억하고 신경쓸 것이라는 자뻑(self importance=에고)의 결과물이었구나 하는 사실을 알아차린 것이 웃프면서도 큰 수확이었다~~~!

 

오늘도 화두를 던져주시고 코칭해주신 한국맘코칭센터 임주리 대표님 고맙습니다.
함께 대화해주시고 알아차림을 나눠주신 기적의방 식구들께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에어컨이 수명으로 사망했다~..

올해 입추는 8/7...

입추 전에 에어컨 사서 설치하기는 무리일 듯...

아마도 올해 중... 에어컨... 켤 일 없지 않을까~...

가을에 이사 이슈가 생길 수 있어...

에어컨 없이 지내기를 선택한다.

 

김상경 대표님이 공유해주신 비전노트 작성했다.

시작이 참 어려웠는데 작성해놓고 보니 내가 하고 싶은 일은 다 하고 있는 것이 한 눈에 보인다.

관심 없는 것은 1도 안 함.

이런 면에선 진짜 한결같은 성격이다ㅋ

 

난 세로토닌 체질~..

자신감이 넘치고 낙천적

천성이 노는 것을 좋아함

지금-여기를 즐길 줄 아는 현실주의자

 

세로토닌스럽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찾아가야겠다.

또한 5대 강점(집중, 심사숙고, 학습, 최상화, 자기확신)을 충분히 만족시켜야함~

이게 안되면 진짜 불만이 많이 쌓인다.

 

강점에 학습 있어가지고 환경이 휙휙 바뀌는 것을 좋아함.

하여간 너무 안정적이면 지루해서 힘들다.

그런데 최상화도 있어가지고 입문이나 초급만 배우고 넘어갈 수도 없음..

평범한 것엔 만족을 못함..

어쩌라구~..

심사숙고와 자기확신이 함께 있는 것도 또한 서로 좀 반대되는 이상한 조합이다~...

 

나에게 맞는 일과 라이프스타일을 찾는 것이 향후 3년 간의 중단기 목표다.

 

일단 예상 사망일 설정을 2027년으로 해놓아서..

그 중 3년은 남은 수명의 반이다.

 

남은 반은 비전몰입기.

 

2027년 이후는..?

모른다... 살아있으면 그 때 생각해보는 것으로..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