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XT/Life Log2021. 6. 3. 23:06

1. 초점: 해석 선택 훈련

2. 테마: 자극과 반응 사이의 공간... 선택할 수 있는 힘

3. 원만633

     체: 체조A, 산책

     지: 메타버스

     심: 거울명상 D-34

4. 오늘 할 일:

   1차 고객: 가족

   2차 고객: 아침햇살스승님

   가족과 퀄리티타임, 빠른 삽화 진행

   참여하는 사람

   스토리보드 훈련

 

5. 오늘 기뻤던 일: 입사결정
   오늘 잘한 일: 입사결정
   오늘 감사해야할 일: 취직하는 원동력이 되어준 모든 상황들에 감사

 

6. 일기:

 

오늘의 기적의 방에서는 주리언니의 부재가 많이 느껴졌다.

또한 동시에 1년 이상 꾸준히 참석해온 애진언니의 내공을 느낄 수 있었다.

매조꾸가 무섭다.

매조꾸는 당해낼 자가 없다.

졌다~ㅋ

 

빠른 패배인정~

나의 매력인 듯... 훗

 

무엇하나 당연하지 않은 세상에서

기회가 있을 때 마음껏 누리자~

누리지 못한다면 갖지도 못한 것이다 느끼기도 하였고~

더 많은 사람들을 위해 주리언니를 위해 박수치며 보내드리는 기분이기도하고

 

갈등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운다.

갈등이 나쁜게 아니구나 느낀다.

전에는 갈등을 회피했었는데

이제는 갈등를 스승과 친구삼을 수 있는

내면의 힘을 키우고 있다.

 

부정적인 감정도 외면하지 않고 함께 가면

그것을 원동력으로 내 상황을 딛고 일어서면

갈등도 선물이었음을 깨닫는 날이 온다는 것을

뷰티님 이야기를 들으며 느꼈었다.

 

오늘 수정이의 변화를 선택하고 행동하는 모습을 보며

갈등이 선물임을 한 번 더 느꼈다.

 

우리는 도반이다.

 

 

 

 

희망연봉을 1000만원 깎아서 제시하는 것이 화가 날 일입니까?

희망연봉을 1000만원 깎아서 제시하는 것이 무시당한 것입니까?

 

나는 이런 대우를 받으면 안된다는 나의 생각이

그런 제안을 한 회사에 대해,

그리고 이런 대우를 받은 나에게 화가 나게 했다.

 

무시당했다는 감정이 많이 올라왔다.

나의 생각이 나를 화나게했다.

 

이렇게 내 생각과 감정을 사실과 분리를 해보니 

회사가 들은 근거도 나름 일리는 있구나 하고 그 관점이 보이고.

나라는 사람도 보이고.

 

어젯밤 뽑은 타로카드의 조언은

'애초에 취직을 하려고 결정했던 최초의 목적을 기억해'

 

사실 하룻밤 자고 나서 오늘 아침에야 이 카드배열을 제대로 해석할 수가 있었는데..

소오름...

 

그렇다.

목적이 있었던 것이다.

 

이 사람을 만나려면 우선 타이틀이 필요하겠다는 생각.

성이슈로 더깨기에 다녀오자마자 구직하게된 원동력.

 

처음에는 타이틀을 달기 위해 입사했었다.

 

2개월 반이라는 짧은 기간 다니면서

전회사에서 외면 했던 모든 이슈들이 다 올라와 힘들었지만

 

이 일이 재밌고

정말 잘 하고 싶고

내가 이 일을 잘 하게 잘 되어 있다는 것을 발견하는 시간이기도 했다.

 

이 업계에 뻐를 묻어야겠다고... 처음으로 다짐했다.

이 일 또한 내 일이라고 진심으로 느꼈다.

 

 

 

오후 늦은 시각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할 수 없어 유감이라는 참으로 공손한 문자가 왔길래

제시하신 조건에 입사하겠다고 전화드렸다.

 

한 번 거절했다가도 덥썩 무는 이런 얘기를

차분하고 편안하게 넉살좋게 할 수 있게된 것도

ALP하티 수련과 기적의 방 코칭 덕분이다.   

 

만약 어제 수긍하지 못한 상태에서

일은 해야한다는 생각에

무시당했다는 감정을 무시하고 수락했다면

지금과 같이 편안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지금 이 순간 나를 이 곳에 있게 한 모든 사건들 사람들 생각들 감정들에게 고맙습니다.

그리고 함께 일하고 싶다고 해주신 한국 지사 분들께 고맙습니다.

냉정하게 현위치 파악하게 해준 본사 인사팀에게도 고맙습니다.

 

ALP 아침햇살 스승님과 예인님께 고맙습니다.

한국 맘코칭센터 임주리 대표님께 고맙습니다.

기적의 방 멤버들께 고맙습니다.

엄마 아빠 동생에게 고맙습니다.

그리고 구직하고 싶게 한 당신에게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