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XT/Life Log2021. 7. 18. 22:54

1. 초점: 선택

2. 테마: 긍정적 감정을 느끼는 환경을 선택하기

3. 원만633

원만633
체력 체조A, 체조B
지력 구제수순
심력 거울명상D-36, 자각몽

4. 나의 사명: 나는 세상으로 빛을 가져와 사람들을 밝게 비추겠습니다.

 

   나는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무엇을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결심했습니까?

 

   블랜더 기본기능 익히기

 

5. 오늘 할 일: 블랜더 인터페이스 복습, 블랜더 에딧모드 수강, 수강

고객 고객이 원하는 것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자각몽 수련 intent 자각몽수련 매조꾸한 사람 꿈에서 손을 본다.
꿈일기 쓴다.
기적의 방 트라우마 12장 함공 트라우마 치료 적극 참여한 사람 잘 듣는다 잘 나눈다
아빠 연결 사랑 연락 잘 하는 딸 전화드린다.

 

6. OH~늘!

OH~늘!
오늘 기뻤던 일 에어컨 고장을 핑계로 주리언니 집에 초대받아 함께 놀았다~!
오늘 잘한 일 체형교정 선생님 방문 전에 미리 에어컨 작동을 확인했다.
오늘 감사해야할 일 매일매일의 알아차림을 나누고 자랑하거나 응원을 부탁할 수 있는 기적의 방 식구들에게 고맙습니다.

7. 일기:

 

오늘 기적의 방에서는 트라우마는 어떻게 유전되는가 12장 초반부를 읽으며 독토했다.

 

12장은 부모와의 관계가 부부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하는 내용이다.

어린 시절 엄마와의 관계에서 내 영역이 너무 침범되었던 기분이 지금도 강하게 남아있어 친밀한 관계를 맺는 것을 여전히 꺼려한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엄마가 나한테 요구하는 것이 너무 많다는 기분은... 내가 어린시절에 느낀 버거움이기도 하였지만 아빠가 엄마에게 느끼고계신 감정이기도 했다.

엄마 편에 서서 아빠를 나쁘게 보느라 줄곧 아빠에게 다가갈 수 없었다~...

 

트라우마는 어떻게 유전되는가를 독토하면 할수록 놀란다.

원가족 이슈를 정말 모방하고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조상님께 일어난 트라우마가 내게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이 계속 경험되어진다...

놀랍다~...

 

독토와는 관련은 없는 얘기지만

최근 내 커리어의 향방을 고민하며

알아차린 것이 있어 나누고 축하와 응원을 부탁했다~!

 

어찌나 피해자 의식이 뿌리 깊이 스며있는지

줄곧 그림도 피해자로 그렸다.

사실은 피드백 사이사이에 내가 넓혀 나갈수 있는 영역이 많이 있는데

피드백에 너무 맞춰주고 남의 판단에 너무 의존했었다.

 

이건 내가 하고 싶은 것도 아니고,

좋아하는 것도 아니지만

돈 때문에...

클라이언트가 시키니까...

피해자 기분을 느끼며 그리길 선택한 것은 바로 나였구나...

 

지금부터는 주인되어 내가 좋아하는 것 그리고 싶은 것을 찾아 그립니다~

어떤 일이라도 좋아하는 영역을 찾아 팝니다!

 

내 그림의 주인은 나다~~~~!!

나의 주인은 나다~~~~!!

자유 독립 통일 만세~~~~~!

 

선언하고 축하받고 응원받았다~~~~

새출발 의식이다.

 

저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주시고 축하해주시고 응원해주신 기적의 방 식구들에게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엄마가 엄청나게 불안해하시는탓인지 뭔지

아빠에게 전화드렸더니 회사 짤리는 것 아니냐고 여쭤보신다.

월요일이 되면 알려드릴려고 기다리고 있어서

그럴수도~하고 애매하게 얼버무렸다.

 

내 인생의 부정적인 일은 엄마의 극심한 근심 걱정 불안으로 다 끌어온다고 생각하곤 했는데

그냥 내 무의식의 근심 걱정 불안을 엄마가 보여주고 있다고하는 것이 차라리 맞는 것일지~

 

에어컨이... 찬 바람이 안나온다~...

봄이 끝나고 에어컨을 체크하려 했었는데

맞바람이 통하는 기분좋은 집에 살다 보니 이제야 에어컨을 틀어보았네...^^

 

다음주 40도 폭염~....

생존을 응원해주세용♡

 

폭염에 전기와 수도는 멀쩡해서 참 다행이고 고맙습니다.

선풍기가 잘 작동하니 고맙습니다.

근무가 없어 냉방이 되는 곳에 가 있을 수 있어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Posted by logosles

댓글을 달아 주세요